logo

Notice

[김선영]’킹더랜드’ 김선영 “재벌 화란, 삼성家 아우라 참고..외국서 인기 바로 체감”[인터뷰①] 출처:스타뉴

2023.08.18

 

배우 김선영이 ‘킹더랜드’ 속 묵직한 재벌가 구화란 역을 준비하며 삼성가의 아우라를 참고했다고 밝혔다.

김선영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당동 PL엔터테인먼트에서 JTBC 토일드라마 ‘킹더랜드'(극본 최롬(팀 하리마오), 연출 임현욱) 관련 인터뷰을 갖고 스타뉴스와 만났다
‘킹더랜드’는 웃음을 경멸하는 남자 구원(이준호 분)과 웃어야만 하는 스마일 퀸 천사랑(임윤아 분)이 호텔리어들의 꿈인 VVIP 라운지 ‘킹더랜드’에서 진짜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날을 만들어가는 이야기. 김선영은 극중 킹그룹 장녀이자 킹호텔, 킹에어 상무 구화란 역을 맡았다. 구화란은 킹그룹 경영자 자리를 꿰차기 위해 이복 동생 구원을 견제했던 인물이다.

김선영은 1999년 뮤지컬 ‘페임’으로 데뷔, ‘마리아 마리아’, ‘지킬 앤 하이드’, ‘미스 사이공’, ‘에비타’, ‘맨 오브 라만차’, ‘영웅’, ‘엘리자벳’, ‘위키드’, ‘레베카’, ‘햄릿 : 얼라이브’, ‘호프: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 ‘하데스타운’, ‘데스노트’ 등 걸출한 작품의 주역을 맡으며 20여 년간 국내 대표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다가 ‘킹더랜드’로 첫 드라마를 선보였다.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킹더랜드’를 마친 소감은?

▶종영 2주를 남겨놓고는 휴가를 가서 휴가지에서 종방을 봤다. 남편과 같이 쫑파티도 했다. 촬영은 미리 끝났지만 방송이 다 끝나야 끝나는 것 같더라. 해외로 휴가를 갔는데 비행기에서 승무원 분들과 사무장님이 바로 알아보더라. 우리 드라마에 업종이 비슷한 얘기가 나와서 알아보셨겠구나 싶었다. 한인분들도 알아봐주셔서 놀랐다. 정작 우리동네에선 잘 체감을 못하다가 해외에서 한국 콘텐츠를 많이 보는 게 느껴지더라.

-‘킹더랜드’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의 느낌은?

▶처음에 대본을 보고 재미있고 웃겼다. 유쾌했는데 촬영을 하면서도 이 매체(드라마)가 처음이니 내 것을 하느라 바빠서 내 거나 열심히 잘하자고 생각했다.(웃음) 내 신이 긴장감 있고 무겁다 보니 다른 현장을 못 봐서 어떻게 나올지 더 예상을 못 했다. 막상 드라마를 보니 너무나 화기애애하게 잘 나왔더라. 준호 씨와 윤아 씨의 호흡도 잘 맞았던 것 같다.

-공연은 많이 했지만, 드라마 연기는 처음이라 촬영 때 긴장이 꽤 됐겠다.

▶다른 쪽에서 내가 오래 활동했는데 연기는 계속 해와서인지 새로운 곳에 와서 긴장이 되거나 떨리는 건 없었다. 그래도 집중을 놓치면 안 되겠단 생각이 끊임없이 들었다. 극중 내 전사가 쭉 이어지는 게 아니니 등장할 때 설득력을 주려고 했다. 화란이 유일하게 우리 작품에서 악역이고 긴장감을 주는 역할인데 내가 밸런스를 안 무너뜨리려고 했다.

image
/사진=앤피오엔터테인먼트, 바이포엠스튜디오, SLL

-이복동생을 끊임없이 견제한 화란 역, 어떻게 준비했나.

▶어떻게 계속 긴장감을 줄지 계속 탐구했다. 설득력을 가지려면 화란의 어린 시절에 대한 걸 생각해야겠더라. 무엇이 결핍됐는지 실마리가 풀려야 연기를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새로운 분야의 연기이고 16회다 보니 내 이야기가 드문드문 나오는 걸 어떻게 잘 이어갈까 고민했다. 최대한 집중력을 놓치지 말자고 생각했다. 그래서 외로웠던 역할이기도 했다. 위압감을 주고 나에게서 나오는 구화란이 어떻게 해석될까를 생각하며 연기했다. 다행히 준호 씨와의 연기 결, 무드와 잘 맞았던 것 같다.

-화란 역을 준비하면서 참고한 실제 재벌가의 스타일이 있는지.

▶캐스팅 할 때 감독님이 ‘우리가 숱하게 재벌 얘기를 하지만 재벌의 진짜 모습은 이렇다더라는 걸 보여주자’고 했다. 단순히 그들이 돈이 많은 것만이 아니라 자신의 일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삼성가 분들의 모습을 참고해보잔 얘기도 했다. 스타일을 다 찾아보면서까지 참고한 건 아니지만 그런 분들이 가진 아우라를 참고하려고 했다.

-첫 드라마 연기인만큼 시청자 반응도 좀 찾아봤는지.

▶진짜 몰입을 많이 한 분도 많았다. 그래도 내가 열심히 잘 하긴 했는가 싶었다. 착한 역은 아니니까 여러 반응이 있었겠다 싶으면서도 욕이 좋은 건가 싶었다. 내 인스타그램에 애교처럼 ‘저 그렇게 나쁜 사람 아닙니다’라고도 썼다. 그렇게 몰입할수록 좋은 건가 싶었다. 반응들은 ‘관상은 과학’이라면서, ‘인상이 세다’고 하더라. 영혼을 끌어안고서 화난 모습을 보이니 그럴 만하다고 생각했다. 준호 씨와 내가 나이 차이가 있다 보니 ‘누나가 아니라 이모 아냐’라고도 하더라. 예상한 부분이기도 했다.(웃음) 시청자분들이 드라마에 애정이 많았다고 생각했다.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전체기사보기